<뽀로로> 에피소드 中 `하늘을 날고싶어요` 편

|






오늘 뽀로로는 바닷속을 하늘처럼 훨훨 날았습니다.

 

 


애기와 뽀로로를 같이 시청하던 일부 어머니들이 보고 눈물나왔다고 한 장면ㅎㅎ

 

내용은 대략

 

어느날 뽀로로는 '새'에 관한 책을 보다가 새는 날개와 부리가 있고 하늘을 날 수 있다라는 말에

뽀로로 자신도 책속에 있는 새처럼  부리와 날개가있으니 당연히 하늘을 날 수 있을꺼라는 기대를 가지게 된다.

하지만 하늘을 날려는 시도는 여러번 실패하게되고 이를 안타깝게 여긴 친구들은 뽀로로가 하늘을 날 수 있게 도와주게 된다.

 

하지만 뽀로로는 거듭되는 실패에 상처투성이가 되고 

포비는 뽀로로에게 '너만의 하늘을 날 수 있는 곳' 있다며 데려간 곳은 바로 '바다'

 

어리둥절한 친구들과 뽀로로에게 포비는 마음껏 날아보라며 뽀로로를 응원한다.

영문도 모른채 뽀로로는 포비의 응원에 힘입어 힘찬 날개짓을 하지만 결국 바닷속으로 떨어지게 된다.

 

뽀로로를 걱정하는 친구들에게 '뽀로로는 괜찮을꺼야^^'라며 웃어주는 포비

 

포비의 말대로 뽀로로는 바닷속을 자유롭게 신나게 날고있었다. 마치 하늘을 나는것처럼

 

 

 

 

 

부모라면 아이들에게 하늘만을 날라고 강요하지 말고 

우리 아이가 바닷속을 날 수 있는 아인지 우주를 누빌 아이인지를 충분히 파악한 다음

아이만의 '강점'을 키워주고 격려해주는게 당연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에 이 에피소드를 만들었다는 뽀로로 제작자

 

 

단순하게 생각하고 넘어갈수 있는 에피이지만  뽀로로 에피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